ETRI 박사들 울타리 넘어 현장 “대기업부터 AI벤처까지”